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교육청 ‘시민교육 교과서’, 전국으로 확산

기사승인 2019.03.13  14:30:47

공유
default_news_ad2

- 11개 시・도교육청서 활용…학생들 미래교육 이끌어

경기도교육청 인정도서인 ‘시민교육 교과서’ 사용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교육장 이재정)이 개발한 ‘시민교육 교과서’가 서울을 비롯한 11개 시・도교육청에서 교과서로 활용, 전국 대부분의 학생들이 ‘시민 교과서’를 함께 보게 됐다.

‘시민교육 교과서’는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4권, ▲‘평화시대를 여는 통일시민’ 3권, ▲‘지구촌과 함께 하는 세계시민’ 3권 등 총 10권으로 구성됐다. 3가지 교과서는 초・중・고등학교용으로 개발됐고,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초등교과서는 3~4학년군용과 5~6학년군용으로 세분화 되어 있다.

시민교육 교과서는 경기도교육청 인정도서로서 다른 시도교육청에서 교과서로 사용하고자 하면, 경기도교육청과 업무협약을 거쳐 사용승인을 받아야 한다.

2015년 서울특별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맺어 사용 승인한 이후, 광주・강원・충남・전북・세종・충북・전남・경남・인천교육청으로 이어졌고, 2019년 울산광역시까지 시민교육 교과서의 활용 지역이 확대됐다.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교과서는 11개 시도가 모두 사용하고, ‘평화시대를 여는 통일시민’은 서울, 강원, 인천, 충남 4개 교육청에서, 그리고 ‘지구촌과 함께 하는 세계 시민’은 서울, 강원, 인천, 광주, 충남 5개 교육청에서 활용되고 있다.

한편, 학생 맞춤형 교과 선택권 확대에 따라 ‘시민교육’교과서를 교육과정 내 선택교과로 편성하는 중・고등학교가 크게 증가하였으며, 2018년 4월 기준 시민교과서를 활용하는 학교는 경기도 전체 학교의 68%이다.

경기도교육청은 토론과 체험활동으로 진행할 수 있는 민주시민 교과서를 사회과 교육과정의 보조 교재로 활용하거나, 각 교과의 융합교육 자료, 창의적 체험활동 혹은 선택교과 시간 교재로 활용하는 방법을 각 학교에 제시하고 있다.

김경혜 기자 niba845@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