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임금・퇴직금 체불 노동자 생계보장 강화

기사승인 2019.07.09  09:23:54

공유
default_news_ad2

- 소액체당금 상한액, 400만 원에서 최대 1천만 원

체불 노동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7우러부터 소액체당금 상한액이 기존 400만 원에서 최대 1,000만 원까지 인상된다.

체당금 제도는 퇴직한 노동자가 기업의 도산 등으로 임금・퇴직금을 받지 못한 경우에 일정 범위의 체불 임금 등에 대해 국가가 사업주를 대신하여 노동자에게 지급하고 사업주에게 구상하는 제도로 지난해 약 9만 명의 노동자에게 3,740억 원을 지급했다.

체불 노동자의 생계 보장 강화를 위해 기업의 도산 여부와 관계없이 지원되는 소액체당금의 경우에는 그동안 상한액이 400만 원으로 되어 있어 가동 사업장 노동자의 체불 청산 효과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이에 체당금 항목별(임금, 퇴직급여 등) 상한액을 중위 임금의 약 3개월 수준인 700만 원으로 설정하고 총 상한액은 최대 1,000만 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재직자 체당금 신설과 소액체당금 지급 절차 간소화(체불확인서만으로 체당금 지급) 등 체당금 제도 혁신을 담은 관련 법률안을 국회에서 검토하고 있는 만큼 빠른 시일 안에 입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