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지난 1년간 도내 화재 발생건수 34% ↓

기사승인 2019.08.08  15:45:12

공유
default_news_ad2

- 인명피해도 35% 감소…화재안전특별조사 결과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건축물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1년간(2018.7.9.~2019.6.30.) 경기도내 건축물 화재건수 및 인명피해가 최근 2년보다 평균 34.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8만개가 넘는 건축물에 대해 화재안전특별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전과 비교해 화재건수는 34%, 인명피해는 35%가 감소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화재안전특별조사 1년 주요성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도내 화재발생 건수는 937건으로 최근 2년(2016.7.~2018.6.) 평균 화재발생 건수인 1,425건 대비 488건(34%), 인명피해 역시 최근 2년 평균 103명 대비 36명(35%)이 줄어든 67명으로 조사됐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년간 소방관 161명을 비롯한 총 161개 반 559명을 동원해 경기도내 8만3,135개 건물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했다.
점검결과 건축물 4만7,710개동에서 총 20만8,611건의 위험요인을 발견됐고 이 가운데 경미한 사항 20만8,273건은 자발적으로 개선토록 조치했다. 중대위반 338건에 대해서는 입건(23건), 과태료(275건), 행정명령(98건), 기관통보(32건) 등 법적조치(중복 조치 가능)했다.
분야별로는 소방분야가 13만2,869건(63.7%)으로 가장 많았으며, 건축 39,889건(19.1%), 전기 22,519건(10.8%), 가스 9,421건(4.5%), 기타 3,913건(1.9%) 순으로 조사됐다.
주요내용을 보면 소방분야는 소방시설 유지관리상태 불량, 안전관리 업무태만, 비상구 폐쇄 등이 건축분야는 불법증축 및 무단용도 변경, 방화문 제거 등이 많았다. 전기 분야에서는 허용전류 초과 문어발 콘센트 사용, 누전차단기 미설치, 비규격 전선사용 등이 가스 분야에서는 보일러 연통불량, 가스누설경보기 불량, 가스용기 보관함 미설치 등이 주로 지적을 받았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안전특별조사 2단계에 돌입, 연말까지 도내 3만6,372개 건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