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처별 초등 돌봄 서비스 한곳에서 검색・신청

기사승인 2019.11.22  09:27:59

공유
default_news_ad2

- 내년 하반기부터 「정부24」에서 ‘원스톱 서비스’

내년 하반기부터 방과 후 돌봄을 위해 관련 시설을 일일이 방문하지 않고도 ‘정부24’에서 검색과 신청까지 한 번에 할 수 있게 된다.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하는 돌봄 서비스는 ▲교육부의 학교 내 돌봄인 ‘초등돌봄교실’ ▲보건복지부의 지역 기반 돌봄인 ‘다함께돌봄’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지역아동센터’ ▲여성가족부의 청소년 활동지원을 위한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등 4가지다.

올해 6월 기준으로 ‘돌봄교실’은 6000개교 29만 명(73%), ‘다함께돌봄’과 ‘지역아동센터’는 4000개 10만 명(25%), ‘방과후아카데미’ 300개 5000명(2%) 등 총 1만개 시설에 39만 명이 이용 중이다.

하지만 문제는 이러한 돌봄서비스가 각 부처별로 서비스를 따로 제공하면서 온라인 신청이 안 되어 이용자들의 불편이 크다는 것이다. 때문에 현재는 각 부처 누리집을 찾아 관련 정보를 알아보고, 직접 돌봄시설에서 이용 신청을 해야한다.

이에 행정안전부와 교육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는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온종일 돌봄 원스톱 서비스 제공 추진계획’을 마련하게 됐다.

이 결과 학부모의 편의를 위해 부처별로 분산돼 있던 돌봄정보를 정부대표포털 ‘정부24’로 통합해 한 번에 PC나 모바일로 정보검색이 가능해진다.

또 희망지역과 아이 나이, 돌봄희망 시간대를 입력하면 조건에 맞는 돌봄시설을 볼 수 있으며, 지도보기를 누르면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지역 내 다른 돌봄시설 현황도 알 수 있고 각각 신청현황이 공개되어 이미 마감된 곳과 신청 가능한 곳을 파악할 수 있다.

특히 행정정보 공유를 통해 정부24내에서 맞벌이 등 자격정보가 자동으로 확인되어 서류제출은 최소화되고, 온라인 신청도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을 뿐더러 승인여부도 문자로 알려준다.

정부는 온종일 돌봄 원스톱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내년 말까지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으로, 올해 연말까지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 개발에 반영한다.

이어 내년 6월부터 복지부의 ‘다함께돌봄’과 ‘지역아동센터’, 여가부의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를 우선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교육부의 ‘초등돌봄교실’은 12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김경혜 기자 niba845@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