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재사용 가능한 택배 포장재 시범운영

기사승인 2019.11.25  15:01:55

공유
default_news_ad2

- 환경부, 안전성・현장 적용 가능성 등 검토

재활용이 가능한 폴리에틸렌(PE) 재질의 플라스틱 택배 포장재가 시범 운영된다.

환경부가 CJ ENM 오쇼핑, 로지스올 등 유통·물류업계와 함께 재사용 가능한 택배 포장재 시범운영을 지난 20일부터 시작했다.

따라서 택배 배송 고객 중 재사용 택배 포장재 사용을 원하는 고객에게는 기존 택배 상자가 아닌 재사용이 가능한 상자에 담아 배송하게 된다.

이번 시범운영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택배 등 유통포장재를 줄이기 위한 재사용 택배 포장재의 현장적용 가능성을 평가·분석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통합물류협회의 택배 물동량 통계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택배 물동량은 23억1900만 상자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해 12월에 유통포장재 감량 지침서를 마련하고 친환경 포장재 사용, 재사용 가능한 포장재를 사용하는 물류 시스템 구축, 맞춤형 적정포장 설계 등을 내용으로 올해 5월에 유통물류업계와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환경부는 유통포장재 감량 지침서가 현장에서 적용가능한지를 분석하는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현장적용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시범사업도 이 평가의 하나로 진행되는 것이다.

재사용 택배 포장재 시범운영은 택배 배송 고객 300명을 선정해 올해 11월부터 3개월간 진행된다.

택배 배송 고객 중 재사용 택배 포장재 사용을 원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고객이 상품을 구입하면 유통기업인 CJ ENM 오쇼핑에서는 기존 택배 상자가 아닌 재사용이 가능한 상자에 담아 배송한다.

고객이 재사용 상자를 내놓으면 물류회사인 로지스올에서 상자를 회수해 세척 후 다시 CJ ENM 오쇼핑에 전달한다.

CJ ENM 오쇼핑은 회수된 상자에 새로운 물품을 담아 다른 고객에게 배송하는 과정을 되풀이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재사용 택배 포장재는 ‘415mm×280mm×160mm’ 규격으로 재활용 가능한 폴리에틸렌(PE) 재질의 플라스틱으로 제작되었다.

환경부는 재사용 택배 포장재 배송과정에서 고객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함께 하여 재사용 상자 훼손여부 및 사용횟수, 적정 회수 가능성, 고객만족도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분석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환경부는 택배 배송 시 재사용 포장재 도입가능성과 안전성을 분석하고 유통 포장재 감량을 위한 제도개선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안정화 기자 pairlady@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