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내년부터 도내 전역 확대

기사승인 2019.11.26  09:41:04

공유
default_news_ad2

- 상시근로자 10명 이하 광업・제조업・건설업・운수업 등 / 그 외 업종은 상시근로자 5명… 6개 정책자금 할인 혜택

현재 용인시 등 3개 지역에서 시범 운영 중인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이 내년부터 도내 전역으로 확대 시행된다.

용인, 김포, 양평 등 3개 시군에서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온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사업’이 내년부터 도내 31개 시・군 전역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상시근로자 10명 이하의 사업장을 운영하는 도내 31개 시・군 전역의 소상공인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예기치 못한 재난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가입대상은 상시근로자 10명 미만을 둔 광업, 제조업, 건설업, 운수업 사업자 등으로익 그 외 업종의 경우 상시근로자 5명 미만이면 가입이 가능하다.

‘풍수해보험’에 가입하면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총 8개 유형의 자연재난으로 인한 피해발생 시 상가는 1억 원, 공장은 1억5,000만원, 재고자산은 3,000만원까지 보험가입 한도 내에서 실손으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풍수해보험 가입자에게는 정책자금 금리 우대 혜택도 제공된다.

이에 따라 ▲일반소상공인자금 ▲사업전환자금 ▲여성가장지원자금 ▲창업초기자금 ▲고용안정자원자금 ▲청년고용특별자금 등 6개 정책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사업자는 풍수해증권 가입 사본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또는 금융기관에 제출하면 대출금리 0.1%p를 할인받을 수 있다.

풍수해보험에 가입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시・군 재난부서나 동사무소, 5개민간보험사(DB손해보험・KB손해보험・삼성화재보험・현대해상화재보험・NH농협손해보험)에 문의하면 된다.

‘풍수해보험’은 보험가입자가 부담해야하는 보험료 일부를 국가 및 지자체가 보조함으로써 국민이 저렴한 보험료로 예기치 못한 풍수해 및 지진재해에 대해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선진형 재난제도’로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