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3월말까지 영농폐기물 수거⋯보상금도 지급

기사승인 2021.01.12  11:13:10

공유
default_news_ad2

- 불법소각 따른 미세먼지 발생 차단 및 자원재활용

경기도와 일선 시군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3월말) 동안 폐비닐, 농약용기 같은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하고 보상금도 지급한다. 이를 통해 불법 소각에 따른 미세먼지 발생을 막고 자원재활용 문제를 동시에 해결한다는 입장이다.

영농폐기물은 사용 후 버려진 폐비닐과 폐농약용기 등이 대부분이다. 한국환경공단 영농폐기물조사 간행물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경기도의 영농폐비닐 연간 발생량은 약 3만1,249톤으로, 공공 및 민간부문에서 수거해 재활용하거나 소각 처리하고 있다.

수거되지 못한 폐비닐 등은 대부분 불법소각, 토양매립, 노천방치 등으로 처리되고 소각으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과 산불의 원인이 돼 수거를 통한 적정 처리가 요구되는 실정이다.

3월말까지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하며 보상금도 지급한다.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는 연중 농번기를 전후한 상반기(3~5월), 하반기(11~12월) 2차례씩 진행하고 있으며, 작년에만 농촌폐비닐 1만7,288톤, 농약용기류 276만7천개를 수거·처리했다.

수거 절차는 농가로부터 수집된 폐비닐, 농약용기 등을 마을별 공동집하장에 보관했다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으로 이송된다. 폐비닐은 파쇄, 세척, 압축해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고, 폐농약용기는 재활용하거나 소각 처리된다.

수거보상금은 농민이 영농폐기물을 마을에 설치된 공동집하장으로 가져오면, 폐비닐은 이물질 함유량에 따라 1kg당 70~150원이며 폐농약용기의 경우 봉지류는 개당 80원, 용기류는 개당 100원을 각각 지급한다.

한편, 경기도는 농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마을 단위의 1차 수거거점인 ‘공동집하장 확충 지원사업’을 2014년부터 추진했으며, 현재까지 총 214곳의 공동집하장을 설치했다. 도는 올해 공동집하장 설치를 지난해 26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