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지방계약법 시행규칙’ 개정…지역기업 보호 강화

기사승인 2021.01.12  13:02:31

공유
default_news_ad2

- 지역제한 입찰, 5억 미만에서 10억 미만으로 확대

지방자치단체 공사계약의 지역제한입찰 확대 및 하도급법 등 공정거래 관련 법 위반 시 부정당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의 ‘지방계약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공포・시행(2021.01.07.) 된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으로, ‘지역제한입찰’ 대상 기타공사 규모가 5억 원 미만에서 10억 원 미만으로 2배 확대된다.

기타공사는 ‘건설산업기본법’상 종합공사 및 전문공사가 아닌 개별법에 따른 공사로, ‘전기공사업법’상 전기공사, ‘정보통신공사업법’상 정보통신공사 등이다.

지역제한입찰은 지역중소기업을 보호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자치단체에서 계약 발주 시 관할 시‧도 내에 본점이 소재한 업체로 입찰 참가자격을 제한하는 제도이다.

그간 지역제한입찰이 가능한 3개 대상 중 종합공사(100억원 미만)와 전문공사(10억 원) 2개는 공사계약 규모가 확대되어왔으나 전기・정보통신 등 기타공사는 2006년 시행규칙 제정 이후 5억원 미만으로 변동이 없어 지역업체 보호를 위한 지역제한입찰 대상 확대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에, 공사원가의 상승, 자치단체 발주 전문공사와 기타공사의 계약규모 등을 고려하여, 기타공사의 지역제한입찰 금액 기준을 전문공사와 동일하게 10억 원 미만으로 상향한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 또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부정당제재를 요청한 경우의 입찰 참가자격 제한기간을 기존 2~4개월에서 5~7개월로, 과징금부과율은 기존 4.5%에서 9%로 상향된다.

그간 지방계약법상 제재 입찰 참가자격 제한 2~3개월 또는 과징금부과율 4.5%, 국가계약법에서는 입찰 참가자격 제한 6개월 또는 과징금부과율 9% 등으로 그 제재 수준을 다르게 규정, 동일한 위반사항임에도 적용되는 법령에 따라 제재 수준이 다른 문제가 발생하였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