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21년에 달라지는 청년 지원 정책

기사승인 2021.01.19  13:11:03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춘디딤돌, 병역진로설계’ 서비스 확대

병무청은 입영을 앞둔 청년들의 병역과 진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개인 적성에 맞는 분야에서 군 복무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춘디딤돌, 병역진로설계’ 서비스를 모든 병역의무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 시행한다.

또한 병역진로설계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편하게 직업선호도 검사를 받고, 군 특기를 추천받을 수 있다. 서울 외 영·호남, 충청권에도 상시상담센터를 추가 설치해 전문적·체계적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병무청누리집(www.mma.go.kr)-퀵메뉴-‘청춘디딤돌, 병역진로설계’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청년마을 조성 확대

행정안전부는 지방소멸지역에 청년을 유입시켜 지역활력을 불어넣는 청년마을을 전남 목포(2018년), 충남 서천(2019년), 경북 문경(2020년) 등 전국 12곳으로 확대한다.

빈집 등 유휴공간에 청년거주와 창업공간을 조성해 지역정착이 가능하도록 청년들의 마을살이를 지원한다. 기존 청년마을의 지속성 확보를 위해 교육 프로그램 및 전문가 네트워크 활성화 등을 제공해 이주청년의 정착지원을 강화한다.

▶ ‘스마트팜 혁신밸리’ 운영

지난해 10월 28일 진행된 경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착공식.

농림축산식품부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올해부터 운영한다. 지난 2018년부터 조성 중인 ‘스마트팜 혁신밸리’ 4곳이 순차적으로 완공돼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된다.

혁신밸리 내 청년창업보육센터에서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팜에 특화된 실습 중심의 현장교육(20개월)을 실시하고, 청년들이 보육센터 수료 후 혁신밸리 내 임대형 스마트팜에서 적정 임대료를 내고 창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청년저축계좌’ 지원 규모·가입 기회 확대

보건복지부가 일하는 저소득층 청년들의 저축을 유도하고, 자산형성을 지원하여 자립기회를 제공하는 ‘청년저축계좌’ 지원 규모와 가입 기회를 확대한다.

지원 대상은 근로·사업소득 있는 소득인정액 기준중위소득 50%이하 청년(만15~39세)이다. 본인 적립금(10만 원)을 저축하면 근로소득장려금(월 30만 원)을 매칭 지원한다. 지원 요건은 꾸준한 근로를 통한 통장 유지, 국가공인자격증 취득 및 교육 이수 등이다.

특히 청년저축계좌의 지원 규모를 1만 3400명으로 확대하고, 종전 2회였던 가입기회도 4회(변동가능)로 확대한다.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부터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을 시행한다. 이에 따라 취학·구직 등을 목적으로 수급가구(중위소득 45%이하) 내 부모와 떨어져 거주하는 청년대상으로 주거급여를 별도로 지급하게 된다.

예를 들어, 청주에 거주하는 부모(2명)와 서울에 거주하는 청년(1명)으로 구성된 3인 가구의 경우 지난해까지는 부모 + 청년(청주 3인) 월 21만 7000원을 받았다면, 올해부터는 부모(청주 2인) 월 18만 3000원과 청년(서울 1인) 월 31만 원 등을 각각 지급받을 수 있다.

오세환 기자 osh6300@hanmail.net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