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의적 나이 계산으로 지원사업 대상 제외는 “부당”

기사승인 2022.05.24  14:14:47

공유
default_news_ad2

- 국민권익위,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 기준 개선해야

나이를 법령·사회관습과 달리 자의적으로 계산해 지원사업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는 생일이 지나지 않아 만 59세인 농업인을 만 60세로, 만 39세인 농업인을 만 40세로 보는 등 자의적으로 계산해 농지지원사업 지원을 제한하는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의 연령기준을 개선할 것을 의견 표명했다.

A공사는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이는 만59세 이하인 농업인에게는 4ha까지, 만60세 이상인 농업인에게는 2ha까지의 농지를 임대해 주는 사업이다.

농업인 K씨는 1962년 3월생으로, 아직 만 59세이던 올해 1월 A공사에 ‘59세 이하’를 기준으로 한 4ha의 농지임대를 신청했다.

A공사에서는 지원사업 신청 당시 농업인의 나이가 만 59세인 경우라도 연도 중 만 60세가 되면 나이를 만 60세로 보는 지침을 근거로 K씨의 나이를 만 60세로 처리해 임대지원을 거부했다.

이에 K씨는 ‘아직 만 59세인 나이를 굳이 만 60세로 계산해 지원을 거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민원을 국민권익위에 제기했다.

국민권익위의 조사 결과, 다른 지원사업은 나이를 「민법」에 따라 계산하거나, 연초에 만 59세라면 연도 중에 만 60세가 되더라도 만 59세로 보는 등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만 나이는 「민법」에 따라 계산한 나이를 말하고, 만 39세, 59세는 30대, 50대로 생각되는 것이 일반적임에도 만 39세, 59세의 일부를 40대, 60대로 봐 지원 대상에서 제외할 합리적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한 A공사의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은 2030세대 등도 대상으로 하고 있는데, 위 지침에 따라 나이를 계산하게 되면 만 39세인 청년 농업인이 ‘2030세대 사업’ 대상에서 제외되어 지원을 받지 못하게 되는 등의 문제도 발생하고 있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A공사의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의 연령기준은 부당하므로 개선할 것을 의견표명했고 A공사는 국민권익위의 의견을 수용하여 ‘맞춤형 농지지원 사업’ 지침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이희연 기자 shnews1@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