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 11월 16일 개소

기사승인 2023.11.06  10:41:58

공유
default_news_ad2

- 산단 영세사업장 종사 노동자 건강권 보호‧증진 기대 / 저렴한 비용으로 수거‧세탁‧배송까지 원스톱 서비스

영세·중소사업장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노동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조성하는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2호)인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가 오는 16일 시화공단 인근(봉우재로 209번길 20)에 문을 연다.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는 세탁기, 건조기 및 스팀 다리미 등 필수 시설과 장비 등을 갖췄으며, 공간 내부는 1~2층으로 구분해 1층에는 세탁 전용 작업 공간을 조성하고 2층에는 휴게공간 등 편의시설을 구비해 작업자가 업무와 휴식을 병행할 수 있도록 했다.

산단과 인근 영세·중소 사업장 종사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특히 종사자 50인 미만 사업체와 노동자를 우선 지원한다. 춘추복과 하복은 한 벌에 1천 원(장당 500원), 동복은 2천 원(장당 1천 원) 등의 낮은 비용으로 노동자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고, 각 사업장에서 수거부터 세탁, 배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지난 7월 문을 연 ‘안산 블루밍 세탁소’ 내부.

경기도와 시흥시는 지역상공회의소와 노동단체 등 지역 노사민정협의회와 협력해 공공세탁 서비스를 도민에게 소개하고, 더 많은 노동자들이 세탁소 사업으로 수혜를 입을 수 있도록 전방위적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경기도는 산단 내 유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이 증가함에 따라 노동자의 건강권이 침해될 우려가 있어 지난해 ‘경기도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조례’를 제정해 올해부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단 내 유해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영세 사업장의 경우, 사업장 내 작업복을 세탁할 수 있는 별도 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으며, 일반 세탁소에 세척을 맡겼을 때 비용 또한 부담이 된다. 가정에서 세탁하려 해도 작업복에 묻어 있는 화학물질이 다른 옷에 교차 오염돼 노동자와 그 가족의 건강과 위생을 해칠 우려가 있었다.

도는 경기도 내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조성 사업을 계획, 지난해 수요조사를 통해 산단 규모가 가장 큰 안산시와 시흥시에 세탁소 조성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안산은 7월 12일 개소해 7월부터 10월 현재 누적 7,671장의 세탁물을 세척 하는 실적을 달성했다. 도는 내년에는 경기북부 최초로 파주에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를 조성할 예정이다.

정찬식 기자 Sik123456200@naver.com

<저작권자 © 시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